비즈니스 에버노트 컨퍼런스 최환진 대표님의 강연정리

비즈니스 에버노트 컨퍼런스에 갔다와서 최환진 대표님의 강연을 간단한 그림과 내용을 정리해봤습니다.

저랑 많이 비슷하게 사용하고 계시더군요.

구글+ 에서 에버노트로 기록하는 방법

구글+ 에서 에버노트로 기록하는 방법
1. 에버노트 메일을 새로운 서클에 추가합니다. (회원이 1명인 서클)
2. 글쓸 때 서클에 에버노트 서클 추가
3. 아직 가입하지 않은 회원에게는 메일로 발송을 체크 끝

http://www.yes24.com/24/goods/6981659?scode=029

각종 디바이스에서 에버노트 활용기

에버노트 IMGP1945r

각종 디바이스에서 에버노트

출판사, 앱 제작 과 같은 형태의 컨텐츠 제작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아르고나인은 회사공용계정과 개인계정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에버노트를 주로 사용하고 맥의 데본씽크프로로 백업합니다.” 손호성 사장은 새로운 제품을 활용하여 업무를 최적화하는데 관심이 많다.
DSLR이나 일반 카메라에 Wifi 기능을 추가해주는 Eye-fi, 양면고속스캐너 ScanSnap1500M, 노트를 디지털 데이터로 기록하는 Wacom Inkling, 타블릿인 Wacom Bamboo 과 같이 가젯에 가까운 하드웨어 뿐 아니라 ShotNote, camiApp 과 같은 노트를 사용 중이다.

아이파이 사진

Eye-Fi 를 이용 기록한 데이터를 Flickr를 자동으로 업로드 회사에서 공동 작업자들이 바로 볼 수 있도록 한다.

IMG_1009IMG_1008

양면 고속 스캐너를 사용하여 외서를 PDF로 만들어 사용, 검색을 위해 Acrobat X에서 OCR로 텍스트를 생성한다.

IMGP8335

대량 작업을 위해 제단기는 필수.

2012-04-19 오후 3-22-07

뱀부툴을 사용하여 구글지도에 타블릿으로 이미지를 작성 에버노트로 직접 넣어 사용한다.

 

그림을 그려서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방식을 선호하는 손호성 사장은 종이나 화이트보드에 로직을 만들거나 아이디어 회의를 하는 경우에도 과정상의 데이터를 즉시 촬영하여 Wifi를 통해 eyefi에서 Evernote로 이미지를 줄여서 기록을 한다.
제품제작을 위한 스캐치나 업무로직, 프로그램 개발관련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 같이 이미지레벨을 조정하여 흑, 백으로 선만 따로 추출하여 에버노트로 보관한다.

스크린샷 2012-04-26 오후 3.27.19

Eyefi Card설정에서 Photo설정을 Evernote를 선택하여 촬영한 사진을 에버노트로 즉시 받아볼 수 있다.

출판사의 업무에서는 고속양면 스캐너를 활용하여 주로 외서, 잡지, 단행본 등을 PDF로 만들어 검색에 용이하게 에버노트 OCR로 검색이 가능하게 하거나 AcrobatX에서 OCR처리한 다음 업로드하여 에버노트의 노트를 검색해 볼 수 있도록 한다.

에버노트에 기록된 전체 노트를 보관함으로 내보내기하여 맥전용 지식 관리 프로그램인 데본씽크 프로로 불러와서 기간별로 백업하고 다시 노트를 하나의 문서로서 사용하게 관리를 한다.
사파리와 크롬에 서로 다른 계정을 사용하여 클립핑을 하고 이원화된 계정은 서로 특정 부분은 동기화하여 사용한다. 아이폰, 아이패드에는 회사업무용, 블랙베리에는 집필 작업과 개인적인 흥미를 가진 분야들의 정보를 보관하는데 사용하고 있다.
추천하는 서비스는 http://ifttt.com 으로 간단한 스크립트를 만들어 페이스북, 텀블러 등 다양한 클라우드서비스,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있는 글들과 그림, 이미지 등을 에버노트와 개인 블로그로 이동시켜 보관하고 있다.

Evernote_01

아르고나인에서는 비즈니스형 문구 사업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 특히 템플릿 방식을 태그에 자동화 해주는 앱과 함께 위젯 방식의 템플릿을 기업에 맞춰 인쇄하고 그 것을 다시 사진으로 에버노트에 올리면 DB화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CamiApp 과 같은 하이브리드 노트에서 전지사이즈의 대시보드까지 다양한 형태의 비즈니스 툴로 이미 출간된 다이어트노트, 머니플래너를 새로운 형태의 노트와 앱의 결합상품으로 제공하려고 한다.

“초기 스마트폰인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시절에서부터 에버노트를 사용해 왔습니다. 하지만 아이폰을 쓰기 전까지는 에버노트의 강력함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죠. 온라인 포스트잍에 가까운 클립핑 형태에서 API공개에 따른 다양한 관련 제품의 출시, 막강한 공유기능과 비즈니스에 조금 더 접근하여 발전된 에버노트는 혼자가 아닌 회사의 공용자료실, 아이디어 창고, 커뮤니케이션 용도로 사용하면서 구성원과 공유하는 부분이 즐겁습니다.”

손호성 사장은 출판사라면 에버노트를 반드시 사용해 보길 권하며 앞으로 국내에 맞는 에버노트 입문서와 3분 키노트라는 사이트에서 에버노트와 관련된 제품들에 대한 비디오 강좌를 오픈할 예정이다.

Task를 만들어 클라우드 미디어를 관리한다.
http://ifttt.com

ifttt는 if then 과 같은 프로그램 명령을 Task를 자동화 할 수 있도록 위저드 방식으로 선택하여 작성할 수 있게 만든 서비스로 다양한 클라우드, 소셜미디어에 올려진 글, 사진, 영상들을 자동화하여 특정 사이트에 복제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에버노트에 다양한 서비스를 결합하여 클립핑을 하려면 먼저 회원가입을 한 다음 상단 메뉴 Recipes에서 검색 키워드를 Evernote로 입력하면  레시피에서 자신에 해당하는 기능을 찾아 레시피를 복제하여 Task를 만들어 쓰면 된다.

 


[경제경영] 업무를 효울화하는 비즈니스 에버노트
일경NETWORK 편집부 저/김정환 역 | 스펙트럼북스 | 2012.05.10
예약판매 : 2012/05/10 출간 이후 배송가능

<비즈니스 에버노트> 1,000원 할인쿠폰 증정 (~5/10)

초판한정 에버노트 프리미엄 한달 사용권 ($5-6,000원 상당) 증정

1년간 노출과 매출의 사이.

지난 1년간 출판사 매출의 변화가 있기 시작했습니다. 아실 분들은 아시겠지만 출판은 완전 주먹구구식이라 LPO한 페이지에 뷰수나 구매매칭을 하기 힘든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3위 안에 꼽는 인터넷 서점들을 보면 정말 가관입니다. 온라인에서 한달 몇 백만원짜리 광고를 해도 어떻게 유입되거 있는지 어디서 구매포인트가 생기는지 보고서 한 장 안 주는 일이 대부분입니다. 인생이 랜덤이니까 그러려니 해야겠죠 ^^   원래 5년 전에는 Viddler 를 써오다가 2년 전부터 Video 확산 내역을

분석할 수 있는 Vimeo pro 버전을 사용하고 있어서 최근 2년정도 자료를 분석해봤습니다. 그나마 유효한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는 1년간 자료를 공개합니다. 1년간 노출과 매출의 사이.   데이터는 주당으로 분석을 해보면 됩니다. 저희가 작년 6월부터 모 인터넷서점과 연단위 광고계약을 통해 광고를 집행한 시점부터 노란색 Loads 수가 증가합니다. 하지만 실제 Plays 수가 그다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최근 강제 Play를 하는 옵션을 바꾼 경우 끝까지 다 보는 경우가 증가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전체적으로 Loads 수가 증가하면 일시적으로 좋을지는 몰라도 결국 Play를 자동으로 해서 고객의 눈을 먼저 끌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재미있는건 어떤 도서는 비디오나 도서정보를 자세히 넣는게 오히려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것을 줄여 판매에 도움이 안되는 경우도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도서는 좀 어눌하고 잘못만들은 UCC 같은 동영상에 흥미를 가지고 지켜본다는 점이죠. 결국 매출로 이어지는 %는 유입량의 5% 정도로 생각되지만 최소한 Finishes 같이 끝까지 본 숫자 *2배 정도는 구매한다고 보여집니다. 관심이 있으니 들어왔고 구매까지 이어진거죠.   2/4분기 출판 매출을 5억정도(반올림)해서 이런 성장의 배경 한 부분에는 블로그나 트위터, 페이스북을 통한 다양한 채널로 도서정보를 노출하고 실제 판매할 사이트로 유입시켜준 역할이 크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http://www.autotwit.co.kr도 여전히 잘 쓰고 말이죠 ^^ 물론 광고비용도 꽤 많이 지출했지만 성장율이 더 크기 때문에 다음분기에 어떤 성적을 보여줄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프에서는 다소 떨어지는 듯한 기분이 들지만 여름 휴가철이라 그런 것이고 생각보다는 선전하고 있습니다. (전년에 비하면)   모든 성장은 그래프로만 보거나 숫자로 봐서는 모릅니다. 실 내용은 또 다르기 때문이죠. 매출은 단순히 노력해서 오르거나 하지 않으니까 지켜보면서 계속 방법을 바꿔가야 합니다. 더 효율적이고 바로 알 수 있도록 말이죠.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argo9   도서 동영상 포트폴리오 http://vimeopro.com/argo9/spectrumbooks http://vimeopro.com/argo9/argo9   트위터 자동화툴 http://www.autotwit.co.kr

Google+ 설명

Googleplus_01.jpg

구글이 발표한 SNS 구글+ 는 기본적으로 구글의 모든 것을 담아 넣은 소셜네트워크입니다. 얼마전 +1 이라는 페이스북의 Like 버튼같은 전파력이 있는 추천기능을 필두로 G메일을 기반으로 주소록안에 들어있는 사람들을 모두 끌어 모으고 인간관계를 서로 통제할 수 있도록 서클이라는 개념을 제시합니다.

서클은 트위터의 팔로잉, 팔로워 그런 개념이 아닌 나(I)가 주체가 되는 희미한 인간관계를 구성할 수 있습니다. 희미한 인간관계란 카테고리에 종속되지 않는 교집합의 사람들이 나를 중심으로 하는 인간네트워크 안에 포함되게 하고 실제 서로 다른사람의 서클은 볼 수 없게 되어 있게 됩니다.

이 관계는 다분히 개인적이며 스스로 주체가되어 인간관계를 바라보게 되는 장점이 있지만… 저 같은 사람은 그냥 짜증날 뿐입니다. (이유는 트위터>페북>구글+ 로 이어진 사람들의 관계가 좀 이상) 하여간 가족이라는 서클이 기본이 되는 것은 구글의 야심이 드러나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가족안에 사진, 비디오, 글, 의견 등을 나눌 수 있도록 말이죠 – 주소록도 공유하고 ^^

결국 거의 모든 서비스들을 다 골고루 쓸 수 있도록 넣었고 트위터, 페이스북에서는 제공하지 않는 게시글 수정, 댓글 수정까지 가능하게 하여 그냥 게시판 서비스라고 생각됩니다.

화상채팅, 스트림 등 여러가지 기능들은 앞으로 구글이 검색과 함께 구글+를 기준으로 모든 서비스를 통합하려는 느낌이 강하다는 것을 지울 수 없게 합니다.

개인적으로 공돌이들이 만들어서 재미는 있지만 여자들이 쓸거 같지는 않아보입니다. ^^

A4 종이접기로 생각정리 프레임웍 구축하기

A4 종이접기로 생각정리 프레임웍 구축하기

 

생각을 정리하는데는 다양한 방법이 있다. 우선 매트릭스를 만들고 그에 내용을 넣는 형식이 있다. 이런방법 저런방법을 감안해도 결국에는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 해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렇다면 어떤 템플릿, 프레임웍을 사용할지 머리가 복잡해진다.

우선 생각의 프레임웍을 구축하기 위해 기본이 되는 프레임을 나누는 방법부터 생각해본다.

주변에서 흔하게 쓸 수 있는 A4용지를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접고 선을 그어 프레임을 나눈다. 원은 그냥 그리기만 하면 된다. ^^

자가 없어도 1/3로 정확하게 접는 방법은 A4용지 2장을 가로, 세로로 겹치면 정확하게 1/3이 나뉜다. 그대로 접기만 하면 1/3로 나눌 수 있다.

만들어진 템플릿은 스토리텔링으로 업무 배분으로 또는 체크리스트로 다양하게 선택하여 사용가능하다. 단순히 지면을 나눈 것 만으로 새로운 양식을 만들어 자신만의 창조적인 업무스타일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일이 복잡하다면 원인과 결과를 나눠보면 어떨까?

연필로 무언가를 쓰고, 그리게 된다면 생각이 차분히 정리되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다.

If A4 paper and leftover paper folding method

일로서 하는 프레젠테이션의 기본

ReAnalog

어떤 일이건 아날로그 방식을 제대로 체득하지 못하면 디바이스에 종속되어 디지탈의 노예로 전락하기 쉬워진다. 디지탈경영과 협업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지만 실제 업무에 지속적으로 사용하게 되면 창조력도 새로운 발상을 만들기 전에 그저 남이 시키는 일을 자동로봇처럼 프로그래밍되어 움직이게 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보게 된다.

 

아날로그 방식에 익숙해져보자.

GTD는 결국 상자 속에 있는 결제서류를 쓰레기통을 버리는 일이고 Todo는 포스트잇에 할 일을 적고 버리는 일이다.

하얀 종이에 연필로 낙서하고 달력에 포스트잇이나 스티커로 표시하고 군대 상황판이나 지도위에 말을 올리는 것 처럼 무엇이든 가시화되고 빨리 생각대로 표현할 수 있는 그림을 그려보자.

컴퓨터 화면은 모든 물건을 디지탈로 만들어 놓은 것이다. 하지만 복잡한 생각을 정리 하기 위해서는 그것으로는 부족하다. 오히려 정신산만한 상태가 될 수 있고 집중력을 저하시킨다. 인간은 움직이는 것에 무조건 반응하고 집중력을 저해시킨다. 아마 무엇을 검색하기 위해서 네이버나 국내포탈에 들어갔다가 사진이나 움직이는 배너를 클릭하다. 실제 해야할 일을 안하고 서핑만 하다가 뭐하고 있는거지 라고 생각하는 일이 있었다면 그 것은 시각특성에 현혹되는 보편적인 일이다.

사이트 개발시 UX 에서 EyeTracking을 하는 이유는 바로 이때문이다. 왼쪽에 현란하고 자극적인 문구나 광고들이 나열되고 있는 것이다. 보통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상단에서 하단으로 눈이 움직이는 것은 우리가 어려서부터 봐온 책을 읽는 순서가 그러하기 때문이다.

아날로그를 다시 시작해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어려서는 연필로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훈련을 받는다. 하지만 어른이 되어서는 컴퓨터 자판으로 글을 쓰거나 생각을 표현하기 위해 파워포인트나 프로그램에 의해 이미 완성된 남의 로직에 맞춰 표현을 하는 방법에만 익숙해진다.

그것은 마이크로소프트나 애플의 방식이지 실제 자신의 경험과 두뇌 속에서 이루어지는 방식이 아니다. 따라서 나만의 스타일로 내가 생각하는 로직을 스케치하고 그것을 다시 다이어그램으로 마인드맵으로 원하는 형태의 구성으로 만들어 낼 필요가 있다.

 

회사에서 실적 상황판을 만들듯 자신만의 스타일의 템플릿 대시보드를 만들어 보고 혼자가 아닌 그룹으로 현재 어떤 상황인지 알 수 있도록 모두가 볼 수 있는 곳에 의견을 모으고 꾸준히 노력해보는 것은 어떨까?

 

ReAnalog를 생각하는 것은 결국 다시 어릴때로 돌아가서 바른 글쓰기 도형그리기 그리고 내 생각을 다양한 프레임으로 만들어 보는 것을 시작하는 것이다. Analog Reload, Analog ReStart, Analog Revolution …

 

Draft를 공개하네요 ^^

 

Evernote 정리

Evernote 정리

대략 정리해 놓은 결과 결국 협업을 위해서는 노트를 공유해야하지만 유료가 아니어도 의견받아 수정하면 여러가지로 유의미한 것이 될 수 있을 듯…

하지만 최종적으로 다양한 파일을 검색하려면 OCR기능에 필요하나 한글이 안되므로

외부의 뇌 라고 할 수 있지만 그냥 기억 보조장치가 되는 것이니 매번 클립핑하고 쌓아놓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국 최종적인 목표는 다시 재분류해서 폴더나 태깅을 해서 빨리 찾을 수 있는 개인DB로 만드는 것이 중요

개인적으로는 종이에 낙서해서 Docscanner 에서 다시 Evernote로 보내는 것을 선호,  맥과 아이폰, 아이패드에 Ink를 넣어주지 않아서 조금 불편…

Company

HomeNetwork구축

HomeNetwork구축

집에서는 Withings 로 아침부터 체중재서 Google Health 로 동기화 BMI, 혈압, 혈당 등등 기록가능 (트위터, 페북으로 싱크할 수 있지만…인간적으로 그건 좀 무리), 비오면 Nike+로 집에서 러닝머신, 비 안오면 Nike+ GPS로 산이나 산책, 모든 정보는 자동기록…

NAS로 회사 양면스캐너로 받은 PDF 잡지를 외부에서 Goodreader로 연결해서 받아보거나 등을 연결 집과 회사에 AirVideo Server를 가동 iTunes는 데이터 동기화를 하지 않았지만 집에서만 iOS기기를 Sync 애플TV로 거실에서 사진, 영상을 가족과 함께 보는 정도…

회사서버에서 Redmine을 설치하여 공동집필 및 출판, IT 프로젝트 관리 Google Apps로 회사메일 계정관리 및 개인 문서 싱크 작업활용… 개인적으로는 MobileMe는 집의 맥과 회사맥 4대 연결해서 사용중 향후 ExcelData<->FileMaker pro 연동하여 회사DB 정리예정…(시간이 없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