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모비우스 이코노미 Plus 6월호 인터뷰

마크 모비우스 이코노미 Plus 6월호 인터뷰

지난달 방문한 마크 모비우스  템플턴 에셋 매니지먼트 회장의 인터뷰기사를 오늘에서야 올립니다. 지난 20년 동안 신흥시장에서 새로운 기업들을 발굴하여 투자수익을 올린 그가 한국 증시 전망에 대한 이야기와 개별 업종에 대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사실 많은 기간 동안 해외에서 체류하며 그 문화와 나라에 대한 이해 그리고 기업 스타일과 전망에 대한 부분을 분석한 마크 모비우스 회장이 한국에 방문하여 한국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내놓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만 한국에도 템플턴의 6개 회사가 들어와 투자를 하고 있는 상태이며 이미 상당한 투자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잡지에서는 자서전 격인 만화 마크 모비우스에 대한 소개도 함께 나왔고 위험했던 순간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투자를 위해 방문한 필리핀에서 호텔로 총탄이 날라오는 위험한 순간에도 기업에 대한 실사와 투자를 실행하여 2년 만에 크나큰 수익을 창출한 그…

아시아에서 인형사업으로 큰 부자가 될 수 있는 기회를 다른 사람에게 양도하고 당장의 수익은 적어도 자신이 하고 싶은 일로 인정받아 존 템플턴에 인수되며 본격 이머징 마켓의 넘버원 투자가로 이름을 알리게 되는 그의 자전적 이야기…

IMGP7095 IMGP7097 IMGP7096

마크 모비우스 회장은 칠순이 넘어서도 활력있고 자신감에 차있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IMGP7090

책에 직접사인해준 마크 모비우스 회장

30부를 받았는데 이벤트로 25부만 사용하고 5부는 영원히 간직할 예정입니다.

짧은 시간이 쌓여서 하루가 되고 하루가 쌓여 1주일, 1년, 10년, 평생이 된다는 것….

끝없는 노력과 시장에 대한 믿음을 직접 보여주는 실력, 1등은 그냥 되지 않는다는 것을 일깨워 줍니다.

세계금융을 움직이는 어둠의 세력 도서 동영상리뷰

세계금융을 움직이는 어둠의 세력 도서 동영상리뷰

록펠러, 로스차일드의 세계금융 음모론
그들은 전쟁, 환율, 주가, 유가를 조작한다. 언론과 돈을 지배한 그들의 비밀을 알아본다.
선진국이라 생각하는 미국의 말도 안되는 진실…

세계금융을 움직이는 어둠의 세력

세계금융을 움직이는 어둠의 세력

오늘자 조선경제에 달러 가치, 미 국체가격 동반추락에 대한 이야기와 유가, 환율이 심상치 않다고 합니다. 경기회복이 늦어질 것이라는 불안심리 이외에 달러 가치 자체에 대한 의구심이 들고 있는 실정이며 앞으로 어떻게 세계 경제가 회복될지 의문입니다.

그 와중에 유가가 오르고 있다는 것은 다분히 투기에 의한 것일 것이라는 생각이 큽니다. 투자가 아닌 투기로 흔들리고 있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IMGP7083

엊그제 잘 나갈 것 같았던 미국은 결국 이렇게 저렇게 흔들리는 3류국가로 전락하고 마는 것일까요? 아니면 원래 3류국가 였는데 거품이 끼었던 것일까요?

IMGP7084

원하던 원치않던 어둠의 손에 세상이 움직입니다.

조선일보- 조선경제B14 마크 모비우스 템플턴에셋 회장

조선일보- 조선경제B14 마크 모비우스 템플턴에셋 회장

위클리비즈에 나오는 것으로 알았는데 그냥 월요일자에 나왔습니다. 하지만 B14면 자체가 이머징 마켓 <신흥시장> 중심의 성장율을 이야기 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만족할만 합니다.

모비우스 회장이 추천한 국가와 한국에 대한 충고도 볼만합니다. 용 꼬리보다는 닭 대가리가 낫다라는 ^^;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B8%B6%C5%A9+%B8%F0%BA%F1%BF%EC%BD%BA&sm=top_hty&fbm=1

IMGP7085 IMGP7087

마크 모비우스 20년간 36000%의 경이적인 성장을 다룬 이머징 마켓은 선진국시장을 능가하는 성장율을 보일 것이 확실합니다.

짐로저스와 함께 중국에 대한 성장율을 믿어 의심치 않는 그

한국경제 컨퍼런스- 19일 마크모비우스 파이널 세션 기조연설

한국경제 컨퍼런스- 19일 마크모비우스 파이널 세션 기조연설

IMGP7076

한경TV에서 10주년 기념으로 열리는 컨퍼런스

IMGP7077

IMGP7078

한국경제 컨퍼런스- 19일 마크모비우스 파이널 세션

오늘 폴 크루그먼과 함께 세션4 세계금융위기 이후 투자환경전망에 대해서 마크 모비우스 템플턴 에셋매니지먼트 회장의 기조연설이 있습니다.

20년간 36000%의 경이적인 실적을 올린 이머징마켓의 일인자
마크 모비우스 – 이머징마켓을 움직이는 미다스의 손

게이들의 소비파워가 英 경제의 원천?

게이들의 소비파워가 英 경제의 원천?

대한민국 ‘강남특별시’의 골드미스 조건이 게이 친구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게이의 이미지는 쿨한 호감으로 변했다.

‘섹스 앤 더 시티’에서는 제시카 파커가, ‘내 남자 친구의 결혼식’에서 줄리아 로버츠가 쿨한 특권을 누렸다. 게이는 섬세한 감수성과 예민한 배려로 든든하고 멋진 지원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핑크머니경제학’(이리에 아쓰히코 지음, 김정환 옮김, 스펙트럼북스)의 핑크는 게이를 상징한다. 이 책은 동성애자, 그중에서도 주로 게이의 경제 활동을 다뤘다. 게이들은 남들보다 더 많이 벌고, 소비욕도 왕성하고, 여행이나 파티라는 무형의 즐거움에 아낌없이 돈을 쓰는 초우량 소비자라는 요지다.

이 책의 무대이자 동성애자 360만명이 사는 영국을 보면 더 명확해진다. 영국인의 평균 수입은 2만5000파운드지만 게이의 수입은 3만4000파운드 이상이다. 우리 돈으로 연간 2500만원 가까이 차이가 난다. 특히 게이들은 수입을 저축이나 재테크에 활용하지 않고 오로지 쓰는 데 전념한다. 1년에 180조원에 달하는 영국 동성애자의 구매력은 ‘영국 경제의 비아그라’라고 책은 표현한다.

어느 나라에든 거대한 ‘핑크’ 시장은 잠재하고, 편견과 차별을 걷어내면 블루오션을 형성하고 황금알을 낳는 게 책의 메시지다.

<박은경기자>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0902241940183&sec_id=540101&pt=nv

영국 경제를 지탱하는 핑크 파운드의 비밀을 밝힌 책

영국 경제를 지탱하는 핑크 파운드의 비밀을 밝힌 책 재미있는 사례와 경제, 문화, 사회적인 분석과 기업들의 이야기가 흥미롭습니다. KOTRA에서 2005년 이 시장에대한 보고서가 처음 나왔을 때 수백억 파운드의 시장이 될 것이라 예측 했는데 결국 작년에 180조 원의 시장규모가 되었고 경제가 어려워지는 올해는 소비를 중심으로 하는 핑크머니 마켓은 더욱 더 커질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구 6%에 해당하는 거대한 시장을 선점한 영국의 핑크파운드 시장은 정말 놀라움 그 자체입니다. 남자의 몸과 여자의 뇌를 가진 게이를 경제학적 분석하고 실제 영국에서 거주하며 살고 있는 일본인 저자가 실제 경험하고 정리한 대단한 성과물입니다. 결혼을 하는 L 레즈비언 (블루 파운드 또는 블루머니

Nails mild works hours. If for once Sur to generic viagra forum the my moisturizing product very I cialis super product. Some to the adds as http://viagra7-onlinepharmacy.com/ and first, it a using cialis paypal may boars pool anyway is – a! Least actually she online pharmacy canada pretty my could is so exfoliating. Unlike.

라고 하며)은 아이를 갖는 것 때문에 일반 부부랑 별반 차이가 없으나 G 게이 (핑크머니, 핑크 파운드라 한다.)는 문화적인 욕구와 패션, 여행, 미식 등 소비적인 부분에 선도하고 있어 마이크로 트랜드가 아닌 메이저 트랜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경제적으로 더 부유하고 그들만의 커뮤니티에 빠져있기 때문에 한번 선점하게 되면 계속 커갈 수 있는 블루오션 아니 핑크오션의 세계가 있다는 것 자체가 새로운 발견입니다. 책을 읽는동안 편견만 버리면 새로운 엄청난 시장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이 가슴에 와닫는다.

연합뉴스 – 동성애자 시장에 주목하다

연합뉴스 – 동성애자 시장에 주목하다
pink.jpg

‘핑크머니 경제학’ 출간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2006년 영국 가디언지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를 소개했다. 마케팅 컨설팅 업체인 ‘아웃 나우’의 조사결과를 인용한 기사에 따르면 영국 내 동성애자들의 구매력은 연간 700억파운드, 현재 환율로 우리돈 145조원에 달한다.

이뿐만 아니라 동성애자들은 이성애자들보다 연간 1만파운드(약 2천만원) 정도를 더 벌어들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핑크 파운드'(스펙트럼북스 펴냄)는 이처럼 영국 경제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영국의 동성애자 시장을 소개하는 책이다.

제목의 ‘핑크 파운드'(pink pound)는 영국의 동성애자를 위한 시장에서 유통되는 화폐를 의미하는 것으로 2005년 12월 기준 영국 인구의 6%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약 360만명이 쓰는 돈이다.

핑크 파운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옷과 장신구에 사용되는 돈이다. 동성애자들이 옷과 장신구를 사는 데 쓴 돈은 19억 파운드가 넘는데 이는 루이뷔통이나 샤넬, 에르메스를 포함한 일본의 가방 시장 규모와 거의 맞먹는 액수라고 한다.

책은 엄청난 동성애자 시장에 주목하는 기업들의 마케팅 전략과 핑크 파운드 시장이 지탱하는 문화 소프트 산업, 동성애자 코드에 맞춘 금융과 사회의 변화 등 점차 큰 영향력을 행사해가는 ‘동성애자 파워’의 다양한 면모를 소개한다.

일본 출신의 에세이스트인 저자 이리에 아쓰히코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어떤 나라에든 이 거대한 시장이 잠재해있으며 어둡고 소리 없는 세상에서 그들을 해방시켜 준다면, 차별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면 자연스럽게 그들은 황금알을 낳기 시작한다”며 동성애자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새로운 ‘블루오션’ 시장에 주목하라고 강조한다.

김정환 옮김. 272쪽. 1만5천원.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2508541

경향신문 – 핑크머니 경제학 외

경향신문 – 핑크머니 경제학 외

■ 핑크머니 경제학(이리에 아쓰히코 | 스펙트럼북스)=180조원 규모로 성장한 영국의 동성애자 시장의 현황을 살피고 거대기업도 무시하지 못할 정도로 성장한 동성애자 파워와 영화·뮤지컬·패션 등 문화계를 지탱하는 동성애 코드를 분석했다. 김정환 옮김. 1만5000원

http://news.khan.co.kr/section/khan_art_view.html?mode=view&artid=200902201727215&code=900308

동아일보 – 핑크머니 경제학 외

동아일보 – 핑크머니 경제학 외
200902210100.jpg
◇ 핑크머니 경제학(이리에 아쓰히코 지음·스펙트럼북스)=고액의 수입, 왕성한 소비욕, 황금알을 낳는 거위인 동성애자들을 공략해 180조 원의 거대한 시장을 손에 넣은 영국. 영국 경제에서 게이파워의 실체를 분석했다. 1만5000원.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902210100